이커머스 '상세페이지' 순서만 알아도 반은 성공 > 괜찮은 상세페이지로 살아남기/최홍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괜찮은 상세페이지로 살아남기/최홍희

이커머스 '상세페이지' 순서만 알아도 반은 성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홍희 와디즈 콘텐츠 에디터 (honghee.choe@wadiz.kr) | 작성일 2021년 02월 22일 URL 복사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b2bb7aab58e11e712c5aad2f5ce6e5cf_1613819028_288.jpg

<photo pixabay>

잘 팔리는 상세페이지들, 사실 순서는 똑같습니다.

불행 중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난번에 상세페이지는 상세하게 써야 한다 어쩐다 해서 어디서부터 시작할지 막막했는데, 잘 팔리는 상세페이지들이 비슷비슷한 순서를 가지고 있으니까요. 그럼 우리는 잘 팔리는 쇼핑몰이나 스마트스토어의 상세페이지 순서를 분석해 내 상품에 맞게 적용하면 됩니다. 이렇게 벤치마킹해서 우리 브랜드만의 상세페이지 템플릿을 만들고 나면 그때그때 바뀌는 상품 정보만 업데이트하면 됩니다.

b2bb7aab58e11e712c5aad2f5ce6e5cf_1613819099_3923.jpg 

 

템플릿이 뭐냐고요?

어디에 어떤 콘텐츠가 들어갈지 어느 정도 순서가 정해져 있는, 상세페이지의 뼈대를 말합니다. 바로 위에 나온 사례가 템플릿을 활용해 만든 사례입니다. 후디와 데님, 캐미솔이라는 각각 다른 상품의 상세페이지인데도 뜯어보면 구성이 똑같습니다.

b2bb7aab58e11e712c5aad2f5ce6e5cf_1613819112_091.jpg 

이런 템플릿이 하나만 있다면 후디를 팔든 데님을 팔든, 캐미솔을 팔든 하다못해 신발이나 아우터를 팔든 더 쉽게 상세페이지를 쓸 수 있게 됩니다. 

 

고객 경험에서도 꽤나 긍정적인데요. 고객은 우리 상품 무엇을 클릭하든 같은 구성의 상세페이지를 읽게 되어 통일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어디에서 어떤 내용이 나올지 대강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상세페이지 이해도도 올라가고요.

 

잘 팔리는 템플릿은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어디긴 어디겠어요. 바로 여기입니다. 에디터로 일하며 쇼핑몰과 스마트스토어의 상세페이지 수백 개를 보고, 와디즈 ‘대박 펀딩’ 스토리 수천 개를 분석하면서 생각한 궁극의 템플릿은 가운데 이미지와 같습니다(물론 제 세계관에서만 먹힐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 세계관에 맞게 변형해 주세요).

b2bb7aab58e11e712c5aad2f5ce6e5cf_1613819161_7715.jpg
 

 

개념만 잘 알아도 반은 성공입니다.

메인 이미지에는 상품이 가장 잘 나온 사진이 들어가야 합니다. 고화질 이미지가 가장 좋습니다. 고객들이 내 상품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곳인데 너무 칙칙한 분위기를 풍기면 안 되겠죠? 꼭 스튜디오 조명을 쨍하게 받은 사진이 아니어도 되지만, 가능하면 밝고 환한 빛 아래서 촬영된 이미지가 필요합니다. 되도록 이미지 속에 글씨를 삽입하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미지 속에 글씨가 들어가면 모바일 기기에서 고객들은 글씨가 안 읽혀서 스트레스를 받고 상품 사진은 사진대로 가려져서 또 스트레스를 받게 됩니다. 첫인상부터 실패입니다. 상품 설명란에는 “이 상품을 딱 세 문장으로 설명한다면?”의 세 문장이 나와 주면 됩니다. 상세페이지 전체 내용을 요약한다는 느낌으로 써주시면 쉽습니다.

 

너무 딱딱하게 접근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고객들은 이제 막 우리 상품을 접했기 때문에 의심의 눈초리로, 마음의 장벽을 굳게 닫아걸고 상세페이지를 막 보기 시작했습니다. 이때 우리까지 딱딱하게 나서면 “난 팔 마음이 없는데?”하고 선전포고하는 것과 다름없기에, 조금은 부드럽고 감성적인 말투를 사용해 보세요. ‘핏 좋은 데님입니다’라고 하지 않고 ‘수선 없이 바로 입어도 살아나는 핏’처럼 앞뒤로 구체적인 묘사를 더해주시는 것도 좋습니다. 상품 메인 이미지에는 상품이 가장 잘 나온 사진이었다면, 모델 컷이나 스튜디오 컷에는 상품의 ‘분위기’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이 들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사람은 보통 다른 사람의 표정이나 포즈처럼 외적인 요소에서 분위기를 파악하는 경향이 있어서, 아무래도 소품을 늘어놓은 배경에서 찍은 상품 단독 사진보다는 모델이 직접 상품을 착용한 이미지가 유리합니다. 상품 특징 요약란에는 상품의 주요 특징을 5개 내외로 정리해 주시면 됩니다. 특징이 많다고 무조건 구매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그럼 맥가이버 칼은 하루에 수만 개씩 팔리겠죠?) 있는 대로 다 쓸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특징별 상세 설명란은 짧게 요약한 특징들을 풀어서 설명하는 곳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인 피부색에 맞는 색감’을 ‘상품 특징 요약’에서 보여주었다면 이제는 그래서 데님은 어떤 색상으로, 몇 가지를 준비했는지를, 그 색상들로 어떻게 코디할 수 있는지 등을 상세페이지 안에 나타내 주어야 합니다.

이제 순서대로 우리 상품에 대입하면 상세페이지 완성입니다. 처음에는 몇 시간이, 심지어 며칠이 걸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순서가 정해진 템플릿이기 때문에 몇 개 만들다 보면 속도가 붙어 나중에는 머리가 아니라 손가락이 상세페이지를 완성하고 있을 거예요.

 

콘텐츠를 벤치마킹하면 안 됩니다

잘 팔리는 상세페이지의 순서를 분석해서 내 상품에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아주 큰 문제가 되지요. 어디 어디 카피한 곳이라는 인식이 생기면 아무리 자체 제작 상품을 개발해도 “이번엔 이 제품 카피인가요?” 하는 문의 글을 피할 수 없습니다. 세상에 새로운 것은 없다시피 하니, 아무리 자체 개발을 해도 비슷한 상품은 있기 마련이니까요.

 

상세페이지를 채우는 콘텐츠에서 구매가 발생합니다

결국 상세페이지 콘텐츠를 ‘자체 제작’, 곧 차별화를 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상세페이지들의 순서는 비슷비슷하기 때문에 그 사이에서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콘텐츠가 있을 때 고객의 구매는 이루어지니까요. 다음 글에서는 5가지 상세페이지 템플릿 구성 요소를 우리 상품에 적용하는 방법을 조금 더 깊이 있게 다뤄보겠습니다. 기대가 된다면 구독과 좋아요 아니, 즐겨찾기 부탁드립니다.​ 

경력사항

  • (現) 와디즈 콘텐츠 에디터
  • (現) 퍼블리 '와디즈 에디터의 팔리는 상세페이지 노하우' 저자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64호 64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1,005
어제
4,488
최대
14,381
전체
2,011,106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